Quick Menu

Quick Menu

Quick Menu

건강소식

진료시간

  • 월요일 09:00 ~ 19:00
  • 화수목금 09;:00 ~ 18:00
  • 토요일 09:00 ~ 13:00
  • 점심시간 13:00 ~ 14:00

공휴일,일요일 : 휴진 / 토요일 점심시간 없이 진료

02-846-0075

Fax. 02-846-0076

강좌

  • 건강소식
  • 강좌

제목

반려동물을 위한다면 지켜야 할 'FDA 사료 위생 수칙'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점점 많아지고 있다. 이로 인해 반려견의 건강과 직접적으로 연결된 '사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미국에서 발표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반려견 사료 급여 때 제대로 된 위생 수칙을 지키지 않으면 반려견은 물론 반려인의 건강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반려동물의 사료 그릇은 오염이 가장 심한 가정용품 중 하나다ㅣ출처: 게티이미지 뱅크



미국은 10가구 중 6~7가구가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을 정도로 반려동물의 천국이다. 미국반려동물산업협회(appa, american pet products association)에 따르면 미국 전체 가구의 67%인 8,490만 이상의 가구가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미국인 가구가 더 늘어나면서, 미국 식품의약국인(fda, food and drug administration)은 반려동물에게 사료나 간식을 급여하는 과정에서 반려인도 살모넬라균과 리스테리아균 등 대장균에 감염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사료 급여와 보관에 대한 위생수칙들을 따로 제정했다. fda가 제정한 반려동물 사료 급여 관련 위생수칙을 보면 '사료를 준비할 때 반드시 비누와 따뜻한 물로 손을 20초 이상 씻기', '반려동물 사료 그릇과 급여에 사용한 숟가락 등을 사용할 때마다 세제와 따뜻한 물로 씻기', '사료를 급여할 때 반드시 깨끗한 국자나 숟가락, 컵 등을 별도로 사용하고 음식 그릇을 사용하지 않기' 등을 권고하고 있다. 또한, 사료 관리 수칙으로는 '급여 후 남은 사료는 즉시 4도 이하에서 냉장 보관하거나 버리기', '건조 사료를 다른 용기에 보관할 때는 사료를 직접 용기에 붓지 말고 포장된 채로 용기에 넣어 보관하기', '급여를 했거나 급여 중인 사료는 약 25도 미만의 서늘하고 건조한 곳에 보관하기' 등을 당부했다. 하지만 최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립대(north carolina state university) 연구진이 국제 학술지 플로스 원(plos one)에 발표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미국에서도 fda의 위생 지침을 아는 사람은 단 5%밖에 되지 않았으며, 사료 급여 후 손을 깨끗하게 씻는다는 사람은 전체 응답자 중 3분의 1에 그쳤다. 더불어 사람을 위한 음식을 만드는 공간에서 반려동물의 사료를 준비한다고 응답한 사람도 3분의 1이나 되었다. 연구진은 "혹시 모를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사람과 반려동물 모두를 위해 공간 분리가 꼭 필요하다"라고 강력하게 조언했다. 이를 증명하기 위해 연구진은 68개의 가구를 세 그룹으로 나누었다. 한 그룹은 fda의 지침을 따라 위생적으로 사료를 급여하도록 했고, 한 그룹은 fda의 지침과 함께 사람을 위한 식품 취급 지침도 따르게 했다. 그리고 나머지 그룹에게는 fda 지침을 알려주었지만 따르도록 강제하지 않았다. 그 후 연구진은 각 그룹의 반려동물 사료 그릇의 오염도를 측정했다. 그 결과는 놀라웠다. 일주일 뒤 사료 그릇의 오염도를 측정한 결과 fda의 지침을 따르지 않은 그룹을 제외한 나머지 두 그룹의 반려동물 사료 그릇의 오염도가 현저히 감소한 것이다. 연구를 이끈 에밀리 루이사나(emily luisana) 교수는 "단순하게 fda의 지침을 따르는 것만으로 사료 그릇에 박테리아 수치를 확실하게 감소시킬 수 있다는 사실을 증명했다"라고 말하며, "인식하는 것보다 실행하는 것이 매우 더 중요하다"라고 조언했다.